페미니즘에 관한 고찰 (My view on feminism)

BY gyuree lee

페미니즘에 관한 고찰

나는 여자다. 그리고 내가 여자인 것에 꽤 만족하는 편이다. 만약 내가 옛날에 태어났더라면 상황을 달랐을것이다. “가부장제" “남성주의사회"는 다 옛날 말 같아 보인다. 남자아이를 낳지 못하면 쫓겨난다는 것도, 여자가 집에서 일만해야한다는 것도 모두 지금 들으면 인상부터 찌뿌려지는 옛날 어른의 무식한 말일 뿐이다. 지금은 아들이건 딸이건 낳기만 하면 집안에서 잔치가 열리고, 특정한 분야에서 자신의 이름을 떨치며 활약하는 커리어우먼들도 주변에 널렸다. 나도 여느 남자 애들과 같이 같은 반에서 똑같은 공부를 하고 있고, 남자 여자 할것없이 똑같은 기회가 주어진다. 지금은 꽤나 “남녀평등"의 사회처럼 느껴지고 또 나에게 주어진 권리가 당연한 것 같다. 

 

그런 문득 나에게 든 한가지 의문: 나는 여자로서 차별 당한 적이 별로 없는데 왜 전 세계 여자들은 지금 울분을 토하고 있을까. 답은 가까이에 있었다. 작년에 한국 여자의 현실을 담담하게 이야기한 “82년생 김지영"이 출판되었다. 그 작품은 크게 흥행하였고 어떤 여자 연예인도 이 책을 읽었다고 어떤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리고 그 연예인은 엄청난 질타를 받았다. 이 책이 영화화되고 어떤 배우가 여자 주인공으로 캐스팅 되었다는 기사가 나와 큰 화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그리고 그 배우도 엄청난 비난을 받아야만했다. “페미니스트"여서, 그리고 이런 왜곡된 이야기를 옹호해서 실망했다는 것이다.

 

아주 일부이긴 하지만, 이렇게 성평등을 주장하는데 있어서 혐오감을 내보이거나 극도의 거부감을 드러내는 사람들이 몇몇 있다. 그들에게는 그저 당연하고 일상적인 것들(예를 들어 집안일은 여자들이 해야하고, 아이를 기르기 위해 자신의 직업을 포기하는 그런 것들)일 뿐인데, 자신의 엄마, 엄마의 엄마, 그 엄마의 엄마도 똑같이 해왔던 일들인데 지금 여자들은 너무 유난을 떠는 것이라고 생각 할 수도 있다. 페미니스트들이 ‘별것도 아닌것 가지고 트집잡는, 혹은 남자들에게 과도한 걸 바라는 이상한 집단 '이라고 생각할 수 도 있다. 그러나 정말로 페미니스트가 트집잡는 것들이 ‘별것도 아닌것’인지는 잘 생각해 봐야할 것이다. 인간은 너무 오랫동안 남성중심의 사회에서 살아왔기 때문에 그들에게 평범한 것들이 지금은 성차별이 담겨있는 불편한 것이 되기도 하니 말이다.

 

불과 100년전, 여자는 투표를 할 수 없었다. 여자들은 몇십년을 투쟁하고 항쟁해 겨우겨우 투표권을 얻었다. 불과 30년전엔 여자아이들은 지워지거나 겨우겨우 태어났다. 오죽하면 그때 당시 “선생님, 착한일 하면 여자짝꿍 시켜주나요?”라는 포스터가 유행했을 정도이다. 불과 15년전인 2005년, 한국에서는 호주를 중심으로 가족 구성원들의 출생과 혼인, 사망 등의 신분 변동을 기록하는 제도인 호주제가 폐지되었다. 그 전에는 법률이 정해주었을만큼 남성의 권리가 우선시 되었다는 것이다. 불과 3년전, 타라나 버크를 시작으로 여성들은 미투 운동을 통해 자신들의 권리를 찾기 시작했다. 불과 3년전 일이다. 그리고 이 인권을 되찾고자하는 운동은 일부에겐 그저 조롱거리가 될 뿐이었다. 

 

인류가 나타나고 몇만년이 흘렀다. 그리고 여성이 자신의 권리를 외치기 시작한건 한 세기도 채 되지 않았다. 아직도 바다 건너편 많은 나라에선 ‘명예’라는 명분으로 여자를 살인하는 것이 합법이고, 어린여자를 늙은이에게 강제로 시집보내는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성차별"이라는 인식이 생겨나는 이 과도기적인 시기에 “남성평등"이란 개념은 아주 일부의 여성들에게만 적용되는 이야기이다. 그리고 나는 지금 여자로서 누릴 수 있는 최상의 것들을 누리고 있다. 인간의 권리가 1부터 10까지라면 나는 거의 10에 가까운 권리를 누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니 난 여기서 만족해서는 안된다. 이 세상에서는, 또한 내 주변 가까이에선 5 아니면 그 이하도 누리지 못하는 여성이 넘쳐나고 있다. 이 세상 모든 여자들이 똑같은 레벨 10의 권리, 인간이 가져야할 권리는 모두 누릴 수 있는 날을 위해 우리는 노력해야할 것이다.







 

My View on Feminism

I am a woman, and I am pretty satisfied with being a woman. Though this feeling of contentment has to do with the period I was born in. If I were born in the 19th century, a woman's duties are mainly to bear a son, serve her husband, and look after the household.  Nowadays, society encourages couples to keep a baby regardless of sex. Also, women are given the same opportunities as men and thus, many become professionals or leaders in their fields. Furthermore, I study the same subjects and sit in the same class as boys and my goal in life revolves around my personal development and not to prioritize finding a husband and starting a family. I thought that enjoying these rights was only natural since I am living in an era where gender equality is the norm.

 

But one question pops in my mind: though I have not been discriminated against as a woman, why are a lot of women still protesting on the streets for fair treatment and gender equality? The answer is clear. In 2016, the movie “Kim Ji-young, Born 1982,” which is originally a novel, ignited the gender conflict in Korea. Though it only talks about common obstacles that Korean women face in their lives, this film was severely criticized and ridiculed by some people, arguing the book presents a biased view of Korean society. The attack was even targeted toward the main actress, and she received thousands of hate comments on her social media. 

 

Although very few, some people still express disgust or extreme disapproval when women assert gender equality. To these people, it is only natural and routine that women do housework or give up their careers to raise a child since their mothers, grandmothers, and even their great-grandmothers have done the same. They might think today’s women are making too much of a fuss. They might think that feminists are “women who are easily angered by trivial things” However, are these feminists actually furious at nothing?

 

Humans have lived in a male-dominated society for most of history, so something that is actually unfair to women may seem ordinary. Just a century ago, women had to fight and protest to achieve their right to vote. Just 30 years ago, Korean society suffered from severe gender imbalance since girls were often aborted before being born. 15 years ago, there was a law in Korea stating that only males could represent the family. Just three years ago, women started fighting against harassment through the Me Too Movement, started by Tarana Burke. 

 

Tens of thousands of years have passed since the beginning of human civilization, and It has been less than a century since women started fighting for their rights. Only in today's modern society did we coin the term "sexism" to call out people who practice and advocate that men and women were not born equal. At the same time, many countries still allow honor killings and continue the tradition of forcing a young woman to marry an older man. Thus, a story of gender equality appeals only to a smaller number of women.  

 

If human rights were able to be rated from one to ten, I, personally, would be living with the maximum tenth level of human rights. However, many women of this generation do not enjoy the same rights I have. Therefore, I cannot be satisfied with this current society. Many other people and I will have to work for a day when all women in the world can be guaranteed the same maximum level of rights that every human must have.

Contact Us